보도자료

알림 보도자료

프린트

[장애인 맞춤형 집수리로 948가구에 행복 전달]

등록일 : 2017-12-27 l 조회수 : 80

 한국장애인개발원, 장애인 맞춤형 집수리로 948가구에 행복 전달

2009년부터 서울시와 장애인 주거편의 지원사업’, 올해에만 100가구 집수리 완료

 

- 교수·전문가 가가호호 방문, 희망 개선사항 바탕으로 맞춤형 집수리 설계

- 문턱제거, 화장실 개조, 안전손잡이 설치 등 위험요소 제거, 자립생활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

 

   서울시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올해 서울시에 거주하는 저소득 장애인 100가구를 대상으로 무료 맞춤형 집수리를 완료했으며, 지난 2009년부터 948가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는 저소득 장애인 주거편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장애인의 장애유형 및 장애정도, 행동패턴 및 거주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개인별 맞춤형으로 집을 수리함으로써 주거 내 거주환경 개선, 위험요소 제거 및 자립생활과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서울시가 사업비(5억 원) 일체를 지원하고, 신청가구 접수 및 대상가구 선정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외부전문가와 시공업체 등 기술지원조직을 구성하고 대상가구 거주자 면담조사를 실시, 대상자의 실내행동특성 및 거주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가구별 맞춤형 개조내용을 도출하는 등 설계에서부터 시공, 현장별 공사 감리, 대상가구 사후관리까지 사업 전반을 진행했다.

 

   또한 주거편의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서울시 관내 25개 구청 및 동 주민센터 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매년 초에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교육 참가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향후 본 사업의 운영방식 및 제도 개선 등에 반영하고 있다.


   금년에는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서울시 내 25개 구청을 통해 집수리를 원하는 장애인 300가구를 모집했다. 이후 신청가구 전체 현장실사 등을 거쳐 무료로 맞춤형 집수리를 해줄 저소득 장애인 가구 100곳을 선정했으며, 지난 11월까지 집수리 공사를 모두 마쳤다.

 

   공사는 화장실의 경우 장애인이 주거생활에서 가장 큰 불편을 느끼는 문턱을 제거하고 안전한 이용을 위해 안전손잡이와 접이식 샤워의자, 미끄럼방지 바닥타일 등을 설치했다.

 

   이밖에도 디지털 리모컨 도어락 및 전동식 자동빨래 건조대 설치, 접근로 바닥평탄화 등으로 안전성과 편리성 등을 높여, 올해 집수리를 지원받은 가구의 만족도는 평균 95.3점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번에 집수리를 지원받은 권철수(가명) (, 40, 지체장애)화장실 문턱제거로 장애물이 없어져 이제는 휠체어를 타고 화장실에 갈 수 있게 되어 좋다고 지원소감을 밝혔다.

 

   또한 윤은정(가명) (, 50, 뇌병변장애)불편한 몸을 이끌고 현관까지 나가지 않고도 화상인터폰으로 외부인을 확인하고, 디지털 리모컨 도어락을 이용해 쉽고 편하게 현관문을 열어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첨부파일
  • 이전글
  • 다음글
  • 목록


정보공개

인쇄하기

text

TOP